2019.11.20 (수)

  • 맑음속초7.8℃
  • 맑음5.7℃
  • 맑음철원3.8℃
  • 맑음동두천4.3℃
  • 맑음파주5.1℃
  • 맑음대관령3.2℃
  • 맑음백령도6.0℃
  • 맑음북강릉7.4℃
  • 맑음강릉8.9℃
  • 맑음동해7.4℃
  • 맑음서울6.2℃
  • 맑음인천4.9℃
  • 맑음원주5.7℃
  • 구름많음울릉도7.9℃
  • 맑음수원6.0℃
  • 맑음영월6.8℃
  • 맑음충주6.2℃
  • 맑음서산5.5℃
  • 맑음울진8.3℃
  • 맑음청주6.5℃
  • 구름조금대전7.7℃
  • 맑음추풍령6.5℃
  • 맑음안동7.9℃
  • 맑음상주7.9℃
  • 맑음포항10.8℃
  • 구름조금군산8.1℃
  • 맑음대구9.4℃
  • 구름조금전주7.4℃
  • 맑음울산9.7℃
  • 맑음창원9.0℃
  • 맑음광주9.2℃
  • 맑음부산11.4℃
  • 맑음통영10.7℃
  • 맑음목포6.6℃
  • 맑음여수11.1℃
  • 구름조금흑산도8.1℃
  • 맑음완도10.5℃
  • 맑음고창6.7℃
  • 맑음순천9.4℃
  • 구름조금홍성(예)5.9℃
  • 맑음제주11.0℃
  • 맑음고산9.9℃
  • 맑음성산10.4℃
  • 맑음서귀포13.9℃
  • 맑음진주11.1℃
  • 맑음강화4.9℃
  • 맑음양평6.5℃
  • 맑음이천7.0℃
  • 맑음인제5.9℃
  • 맑음홍천6.1℃
  • 맑음태백3.9℃
  • 맑음정선군3.7℃
  • 맑음제천5.4℃
  • 맑음보은6.7℃
  • 맑음천안5.8℃
  • 구름많음보령6.5℃
  • 구름조금부여7.8℃
  • 구름조금금산7.1℃
  • 맑음부안7.8℃
  • 구름조금임실6.4℃
  • 맑음정읍6.4℃
  • 맑음남원9.3℃
  • 구름조금장수7.4℃
  • 맑음고창군6.5℃
  • 맑음영광군6.9℃
  • 맑음김해시10.8℃
  • 맑음순창군7.4℃
  • 맑음북창원7.2℃
  • 맑음양산시11.2℃
  • 맑음보성군11.1℃
  • 맑음강진군10.5℃
  • 맑음장흥10.2℃
  • 맑음해남9.1℃
  • 맑음고흥10.3℃
  • 맑음의령군11.0℃
  • 맑음함양군10.5℃
  • 맑음광양시10.6℃
  • 맑음진도군8.1℃
  • 맑음봉화6.4℃
  • 맑음영주6.3℃
  • 맑음문경7.6℃
  • 맑음청송군7.4℃
  • 맑음영덕9.3℃
  • 맑음의성9.4℃
  • 맑음구미9.0℃
  • 맑음영천9.1℃
  • 맑음경주시10.0℃
  • 맑음거창9.4℃
  • 맑음합천10.2℃
  • 맑음밀양10.8℃
  • 맑음산청10.6℃
  • 맑음거제8.2℃
  • 맑음남해10.0℃
기상청 제공
깜깜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칼럼

남한과 북한이 월드컵 예선전을 했는데 깜깜이 축구를 한 것이다.

깜깜이 축구...

월드컵 예선전을 치루는 국제적인 경기임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중계방송은 물론 관중까지도 없는 상상을 불허하는 축구 경기가 된 것이다.

차승현.jpg
차승현 작가

 

그러면서 남한이 좋아하는 것을 하지 않겠다는 얘기도 들렸다.

그러나 그것보다는 태극기가 평양에 휘날리고, 수많은 관중들이 보는 가운데 애국가가 우렁차게 울려 퍼지고, 행여 패배라고 하게 되면 어떻게 하나 하는 것이 더 큰 이유가 아닐까 하는 것이 우선적인 합리적인 추론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러면서도 평양을 오가면서 평화의 분위기를 운운하던 정부의 입장 또한 깜깜이다.

정부는 이런 상황에 대해서 왜 아무 소리가 없는지 정말 궁금하다.

 

그런데 생각을 해보면 모든 것이 깜깜이 같은 생각이 든다.

정치, 외교, 안보, 경제....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인 것이다.

정치는 서로의 주장만을 내세우고, 싸움에 몰두하고 있다.

외교는 열강의 사이에서 가쁜 숨을 몰아쉬고 있다.

안보는 항상 위협 속에서도 미사일이니 발사체니 하는 이상한 논리로 국민에게 안심을 강요하고 있다.

경제 또한 마찬가지이다.

모두 어려운 상황이라고 떠들어대고 있는데 이 말이 들리는지나 궁금하다.

그렇다면 사회적으로는 어떠한가?

미디어에서는 이미 지나간 살인의 추억에 대하여 연일 되새기고 있다.

그런데다가 멧돼지를 잡아야 한다는 양돈업자들의 주장을 묵살하다가 이제야 아프리카 돼지 열병을 잡겠다고 사냥을 허가한다고 한다.

왜 국민들이 하는 얘기를 귓등으로 듣는지 이유를 모르겠다.

어느 개그맨이 했던 얘기, 소는 누가 키우느냐고 하는 말이 생각난다.

국민들은 정말 소를 키우고 싶다.

광장에 나가서 떠들어대는 것보다는 본연의 일을 하면서 생활하고 싶다.

편 가르기로 떠드는 것보다는 조용하고 묵묵하게, 그리고 열심히 소를 키우며 살고 싶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