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흐림속초22.3℃
  • 흐림22.9℃
  • 흐림철원20.8℃
  • 흐림동두천21.9℃
  • 흐림파주22.7℃
  • 흐림대관령22.2℃
  • 구름조금백령도25.6℃
  • 비북강릉22.9℃
  • 흐림강릉24.0℃
  • 흐림동해20.7℃
  • 흐림서울25.5℃
  • 구름많음인천25.6℃
  • 흐림원주26.7℃
  • 비울릉도21.2℃
  • 구름많음수원27.6℃
  • 구름많음영월26.8℃
  • 구름많음충주27.5℃
  • 구름많음서산29.6℃
  • 흐림울진21.9℃
  • 구름많음청주27.4℃
  • 구름많음대전27.3℃
  • 구름많음추풍령23.2℃
  • 흐림안동25.6℃
  • 구름많음상주24.4℃
  • 비포항23.3℃
  • 구름많음군산28.5℃
  • 흐림대구25.7℃
  • 구름많음전주28.5℃
  • 비울산23.0℃
  • 비창원23.3℃
  • 흐림광주27.6℃
  • 흐림부산23.3℃
  • 구름많음통영26.2℃
  • 구름많음목포24.1℃
  • 구름많음여수25.5℃
  • 박무흑산도23.8℃
  • 맑음완도24.3℃
  • 구름많음고창28.7℃
  • 구름많음순천26.8℃
  • 구름많음홍성(예)29.1℃
  • 구름많음제주26.5℃
  • 구름조금고산24.1℃
  • 구름많음성산26.1℃
  • 구름조금서귀포24.6℃
  • 구름많음진주27.5℃
  • 구름많음강화23.1℃
  • 구름많음양평27.4℃
  • 구름많음이천28.1℃
  • 흐림인제21.5℃
  • 흐림홍천25.4℃
  • 구름많음태백21.7℃
  • 구름많음정선군28.0℃
  • 구름많음제천27.6℃
  • 구름많음보은25.8℃
  • 구름많음천안26.8℃
  • 흐림보령28.1℃
  • 구름많음부여29.2℃
  • 구름많음금산26.6℃
  • 구름많음28.3℃
  • 구름많음부안29.0℃
  • 구름많음임실28.0℃
  • 구름많음정읍27.8℃
  • 구름많음남원29.6℃
  • 구름많음장수27.8℃
  • 구름많음고창군26.8℃
  • 구름많음영광군27.3℃
  • 구름많음김해시24.5℃
  • 구름많음순창군29.3℃
  • 구름조금북창원24.0℃
  • 구름많음양산시25.0℃
  • 구름많음보성군26.7℃
  • 구름조금강진군26.1℃
  • 구름많음장흥26.0℃
  • 구름조금해남23.9℃
  • 구름조금고흥25.5℃
  • 구름많음의령군27.1℃
  • 구름많음함양군29.2℃
  • 구름많음광양시27.1℃
  • 구름많음진도군24.0℃
  • 구름조금봉화25.0℃
  • 구름조금영주25.4℃
  • 구름많음문경27.2℃
  • 구름많음청송군25.6℃
  • 흐림영덕22.5℃
  • 구름많음의성26.6℃
  • 구름조금구미25.1℃
  • 구름많음영천25.4℃
  • 흐림경주시23.4℃
  • 구름많음거창28.0℃
  • 흐림합천26.9℃
  • 맑음밀양23.8℃
  • 구름많음산청27.1℃
  • 구름조금거제23.6℃
  • 구름많음남해26.1℃
기상청 제공
깜깜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칼럼

남한과 북한이 월드컵 예선전을 했는데 깜깜이 축구를 한 것이다.

깜깜이 축구...

월드컵 예선전을 치루는 국제적인 경기임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중계방송은 물론 관중까지도 없는 상상을 불허하는 축구 경기가 된 것이다.

차승현.jpg
차승현 작가

 

그러면서 남한이 좋아하는 것을 하지 않겠다는 얘기도 들렸다.

그러나 그것보다는 태극기가 평양에 휘날리고, 수많은 관중들이 보는 가운데 애국가가 우렁차게 울려 퍼지고, 행여 패배라고 하게 되면 어떻게 하나 하는 것이 더 큰 이유가 아닐까 하는 것이 우선적인 합리적인 추론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러면서도 평양을 오가면서 평화의 분위기를 운운하던 정부의 입장 또한 깜깜이다.

정부는 이런 상황에 대해서 왜 아무 소리가 없는지 정말 궁금하다.

 

그런데 생각을 해보면 모든 것이 깜깜이 같은 생각이 든다.

정치, 외교, 안보, 경제....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인 것이다.

정치는 서로의 주장만을 내세우고, 싸움에 몰두하고 있다.

외교는 열강의 사이에서 가쁜 숨을 몰아쉬고 있다.

안보는 항상 위협 속에서도 미사일이니 발사체니 하는 이상한 논리로 국민에게 안심을 강요하고 있다.

경제 또한 마찬가지이다.

모두 어려운 상황이라고 떠들어대고 있는데 이 말이 들리는지나 궁금하다.

그렇다면 사회적으로는 어떠한가?

미디어에서는 이미 지나간 살인의 추억에 대하여 연일 되새기고 있다.

그런데다가 멧돼지를 잡아야 한다는 양돈업자들의 주장을 묵살하다가 이제야 아프리카 돼지 열병을 잡겠다고 사냥을 허가한다고 한다.

왜 국민들이 하는 얘기를 귓등으로 듣는지 이유를 모르겠다.

어느 개그맨이 했던 얘기, 소는 누가 키우느냐고 하는 말이 생각난다.

국민들은 정말 소를 키우고 싶다.

광장에 나가서 떠들어대는 것보다는 본연의 일을 하면서 생활하고 싶다.

편 가르기로 떠드는 것보다는 조용하고 묵묵하게, 그리고 열심히 소를 키우며 살고 싶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