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목)

  • 맑음속초0.4℃
  • 맑음-5.6℃
  • 맑음철원-6.1℃
  • 맑음동두천-3.8℃
  • 맑음파주-5.7℃
  • 맑음대관령-8.0℃
  • 구름조금백령도4.5℃
  • 맑음북강릉-0.5℃
  • 맑음강릉1.8℃
  • 맑음동해-0.1℃
  • 맑음서울-1.7℃
  • 맑음인천-0.4℃
  • 맑음원주-2.5℃
  • 구름조금울릉도2.4℃
  • 맑음수원-2.6℃
  • 맑음영월-3.7℃
  • 맑음충주-3.9℃
  • 맑음서산-3.8℃
  • 맑음울진1.5℃
  • 구름조금청주-0.3℃
  • 구름조금대전-1.1℃
  • 맑음추풍령-2.5℃
  • 맑음안동-2.6℃
  • 맑음상주-2.4℃
  • 맑음포항2.0℃
  • 맑음군산0.6℃
  • 맑음대구0.4℃
  • 맑음전주0.6℃
  • 맑음울산1.8℃
  • 맑음창원2.9℃
  • 구름조금광주1.0℃
  • 맑음부산3.3℃
  • 구름조금통영2.7℃
  • 맑음목포1.5℃
  • 구름조금여수4.1℃
  • 구름조금흑산도4.3℃
  • 흐림완도2.4℃
  • 맑음고창-1.4℃
  • 맑음순천-2.7℃
  • 맑음홍성(예)-3.3℃
  • 구름조금제주6.0℃
  • 구름조금고산6.3℃
  • 구름많음성산4.3℃
  • 구름조금서귀포10.1℃
  • 맑음진주-2.3℃
  • 맑음강화-2.4℃
  • 맑음양평-2.5℃
  • 맑음이천-3.2℃
  • 맑음인제-4.7℃
  • 맑음홍천-4.0℃
  • 맑음태백-6.3℃
  • 맑음정선군-4.9℃
  • 맑음제천-6.8℃
  • 구름많음보은-4.8℃
  • 맑음천안-4.3℃
  • 맑음보령-1.3℃
  • 맑음부여-3.0℃
  • 맑음금산-4.0℃
  • 맑음부안-1.2℃
  • 구름많음임실-3.9℃
  • 맑음정읍-1.7℃
  • 맑음남원-3.2℃
  • 구름많음장수-5.1℃
  • 맑음고창군-1.2℃
  • 맑음영광군-0.5℃
  • 맑음김해시2.3℃
  • 구름많음순창군-2.4℃
  • 구름조금북창원-0.6℃
  • 맑음양산시0.4℃
  • 맑음보성군0.1℃
  • 맑음강진군0.3℃
  • 맑음장흥-1.8℃
  • 맑음해남-1.5℃
  • 맑음고흥-2.3℃
  • 맑음의령군-2.7℃
  • 맑음함양군-3.6℃
  • 맑음광양시2.1℃
  • 구름조금진도군1.9℃
  • 맑음봉화-4.6℃
  • 맑음영주-0.7℃
  • 맑음문경-2.3℃
  • 맑음청송군-5.5℃
  • 맑음영덕1.5℃
  • 맑음의성-5.5℃
  • 맑음구미-1.1℃
  • 맑음영천-1.7℃
  • 맑음경주시-1.0℃
  • 맑음거창-2.6℃
  • 맑음합천-2.8℃
  • 맑음밀양-2.7℃
  • 맑음산청-2.5℃
  • 구름조금거제1.8℃
  • 맑음남해1.5℃
기상청 제공
사라지지 않는 '친일'잔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 · 스포츠

사라지지 않는 '친일'잔재

 불곡산은 분당 시내를 흐르는 탄천을 거느리며 병풍처럼 있다.

 도심에 이런 숲이 있다는 것이 얼마나 행운이며, 숲길을 걷는 즐거움이란 또 얼마나 행복인가!

 

KakaoTalk_20190302_135407317.jpg

 

잘 정돈된 등산로을 따라 얼마쯤 갔을까.

이마에 땀이 맺힐듯 말듯 숨이 가파오를라 하면 동아약수터를 마주하게 된다.

그리고 가벼운 운동을 할 수 있는 운동 기구며, 쉬어갈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KakaoTalk_20190302_135412941.jpg
샘물이 솟아나고 있지만 음용수로는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

 

약수터에는 마음의 휴식까지 주는 시 푯말이 있다.

그런데 이 두 시인의 동거가 무척 어색하게 느껴진다.

 

일제 강점기 독립운동을 하다 목숨을 잃은 청년의 시와

조선의 젊은이들을 가미카제로 내몰며 친일매국에 빠졌던 시인의 시가 나란히 서 있다.

 

같은 시대를 살면서 너무나도 다른 삶을 살았던 두 시인.

 

KakaoTalk_20190302_135408128.jpg

 

KakaoTalk_20190302_135411790.jpg

 

KakaoTalk_20190302_135412382.jpg

 

3.1절 100주년을 맞았지만 친일, 매국자들에 대한 처벌과 단죄를 내리지 못한 탓이다.

그렇기에 친일잔재가 이렇게 가까운 곳에 우리 뼈속까지 존재하고 있다. 

 

나는 두 시인의 시를 감상하면서 한가지 바람을 갖는다.

친일파의 시를 없애기 보다는 각 시 아래에 작가의 생애를 덧붙여 주어야 한다.

 

얼핏 보기에는 두 시가 감성적로 읽히지만

'독립운동 VS 친일매국'

두 시인에 대해 대한민국의 후손과 역사가 반드시 이를 기억하게 만들어야 한다.

 

KakaoTalk_20190302_135413510.jpg

 

KakaoTalk_20190302_135414072.jpg

 

시설물을 관리하는 분들도 미처 이런 세세한 부분까지는 생각하지 못 했을 것이다.

335m 불곡산 정산에 올라 맑은 공기를 마시지만,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며 씁쓸한 기분을 느끼는 것은 이 때문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