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일)

  • 구름많음속초4.5℃
  • 맑음4.0℃
  • 맑음철원3.1℃
  • 맑음동두천5.5℃
  • 맑음파주4.1℃
  • 구름많음대관령-1.3℃
  • 맑음백령도3.8℃
  • 구름많음북강릉5.1℃
  • 구름많음강릉6.0℃
  • 구름많음동해4.7℃
  • 맑음서울8.1℃
  • 맑음인천6.7℃
  • 맑음원주9.5℃
  • 구름많음울릉도4.5℃
  • 맑음수원5.9℃
  • 흐림영월8.2℃
  • 구름많음충주6.1℃
  • 구름많음서산4.2℃
  • 구름많음울진5.4℃
  • 구름많음청주9.7℃
  • 흐림대전8.8℃
  • 흐림추풍령7.5℃
  • 흐림안동6.5℃
  • 흐림상주7.8℃
  • 흐림포항8.9℃
  • 구름많음군산7.2℃
  • 흐림대구8.5℃
  • 흐림전주8.3℃
  • 흐림울산8.2℃
  • 흐림창원9.2℃
  • 흐림광주9.9℃
  • 흐림부산9.2℃
  • 흐림통영9.9℃
  • 흐림목포7.8℃
  • 흐림여수10.9℃
  • 흐림흑산도6.8℃
  • 흐림완도10.3℃
  • 흐림고창7.0℃
  • 흐림순천8.1℃
  • 구름많음홍성(예)6.2℃
  • 흐림제주12.6℃
  • 흐림고산11.6℃
  • 흐림성산12.8℃
  • 흐림서귀포12.4℃
  • 흐림진주9.1℃
  • 맑음강화4.7℃
  • 맑음양평8.0℃
  • 맑음이천8.3℃
  • 맑음인제3.4℃
  • 구름조금홍천5.5℃
  • 구름많음태백1.6℃
  • 구름많음정선군4.7℃
  • 구름많음제천5.6℃
  • 흐림보은8.3℃
  • 구름많음천안6.0℃
  • 구름많음보령5.2℃
  • 구름많음부여6.1℃
  • 흐림금산7.6℃
  • 구름많음7.7℃
  • 흐림부안7.1℃
  • 흐림임실6.5℃
  • 흐림정읍6.8℃
  • 흐림남원8.0℃
  • 흐림장수6.2℃
  • 흐림고창군6.4℃
  • 흐림영광군6.4℃
  • 흐림김해시8.8℃
  • 흐림순창군7.8℃
  • 흐림북창원10.4℃
  • 흐림양산시9.4℃
  • 흐림보성군9.0℃
  • 흐림강진군9.0℃
  • 흐림장흥9.0℃
  • 흐림해남7.5℃
  • 흐림고흥9.7℃
  • 흐림의령군9.2℃
  • 흐림함양군8.3℃
  • 흐림광양시10.3℃
  • 흐림진도군8.4℃
  • 흐림봉화3.8℃
  • 흐림영주5.7℃
  • 흐림문경6.3℃
  • 흐림청송군4.1℃
  • 흐림영덕4.7℃
  • 흐림의성6.1℃
  • 흐림구미9.2℃
  • 흐림영천6.5℃
  • 흐림경주시6.4℃
  • 흐림거창8.6℃
  • 흐림합천10.2℃
  • 흐림밀양9.3℃
  • 흐림산청9.2℃
  • 흐림거제10.2℃
  • 흐림남해10.1℃
기상청 제공
유관순 열사의 1919년 3월 10일 항거!!! 민족의 운명을 가른 순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 · 복지

유관순 열사의 1919년 3월 10일 항거!!! 민족의 운명을 가른 순간!!!

 

 룰루 프라이 라는 이름을 아십니까? 유관순 열사의 이화학당 교장선생님이었던 외국인 선교사 입니다. 그녀는 삼일운동이 발발했을 때, 이화학당의 학생들에게 목숨을 부지해야 한다며, 3월 10일까지 만세운동 참여를 막았습니다. 3월 10일 차라리 나를 밟고 가라고 했던 프라이, 유관순을 비롯한 그 학생들은 그래도 조국의 만세운동 참여를 택했습니다.

그 후, 1919년 음력 3월 1일 즉 양력 4월 1일 정오, 천안의 아우내장터에서 만세시위를 벌인 조인원 열사와 유관순의 아버지 유중권 열사 그들은 모두 죽임을 당하고, 유관순의 어머니마저 일제의 총칼에 목숨을 잃습니다. 유관순 열사는 체포되어 혹독한 고문을 당하게 됩니다. 부모 잃고 집을 잃게 만든 원수 일본제국주의를 향한 항거는 이때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됩니다.

감옥에 들어가서도 법정에서 판사들에게 의자를 던지고, 옥중에서도 만세운동을 1년 6개월동안 쉬지 않고 벌이다가, 결국 아랫도리를 폭행하는 일제헌병들의 고문을 이겨내지 못하고 방광파열로 죽게 됩니다. 이때가 1920년 9월 28일, 석방을 이틀 앞두고 벌어진 비극입니다.

룰루프라이는 유관순의 시신을 수습합니다. 그리고 누구보다 슬프게 웁니다. 유관순과 그녀의 스승 룰루프라이, 죽음의 위협을 무릅쓴 열사의 항거와 추방의 위협을 무릅쓴 참 스승의 이야기.
오늘 두 사람을 추모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